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하인드 뷰티]컬러렌즈, '부작용'은 알고 착용하시나요?

최종수정 2019.03.17 13:00 기사입력 2019.03.17 13:00

댓글쓰기

[비하인드 뷰티]컬러렌즈, '부작용'은 알고 착용하시나요?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최근 안경 대신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근시교정용으로 사용할 뿐만 아니라 미용목적으로 색깔이 입혀진 렌즈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 그런데 이런 미용렌즈들은 장시간 착용하다 문제가 발생할 경우 심하면 실명을 초래할 수 있어 올바른 착용 방법을 알아야 한다.


각막 해치는 ‘컬러렌즈’

콘택트렌즈 종류는 크게 하드렌즈와 소프트렌즈로 나뉘는데, 부작용은 대부분 소프트렌즈에서 나타난다. 하드렌즈보다 렌즈 크기가 크기 때문에 눈에 공급되는 산소의 양이 적고 눈물 공급을 방해해 눈이 쉽게 피로해지고 충혈 될 수도 있다. 장시간 착용 시에는 각종 안구 질환이 나타날 수도 있다.

특히 렌즈에 색을 입힌 컬러렌즈와 써클렌즈 등 미용렌즈들은 그 부작용이 더욱 심각하게 나타난다. 렌즈에 색을 입히기 위해 염료처리하기 때문에 투명 렌즈보다 두께가 두껍고 산소투과율도 낮아져 장시간 착용할 경우 각막염과 각막궤양을 일으킬 수 있다. 각막궤양의 경우 증상이 심해지면 안구를 적출하는 수술을 받아야할 수도 있다.


또 렌즈에 색을 입히다보니 컬러렌즈의 표면이 거칠고, 이 거친 표면 때문에 세균이 달라붙기 쉬우며 결막을 자극할 수도 있다. 저산소상태에서 각막 표면에 상처가 생기면 세균이 침투해 감염성 각막염이 발생할 수 있고 이에 따라 시력 저하, 결막 출혈, 통증, 눈부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부작용 막으려면?

이런 질병을 피하기 위해서는 렌즈 착용 방법을 익혀야 한다. 먼저 렌즈 착용 시 가장 기본은 손톱과 손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눈과 렌즈에 직접 닿는 부위이기 때문에 깨끗한 상태에서 착용하지 않으면 렌즈에 각종 세균이나 침착물이 붙을 수 있다. 특히 화장품이 묻은 손으로 만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손 세척이 가장 중요하다. 또 착용할 때 렌즈가 건조하다고 생각되면 바로 착용하지 말고 식염수 혹은 인공눈물 점안제로 렌즈를 적셔주는 것이 좋다.

렌즈를 제거할 때는 눈 표면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눈 화장을 한 경우에는 화장을 지우고 렌즈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다회용 렌즈는 즉시 세척해 전용 보존액으로 채운 렌즈 케이스에 보관해야 한다. 이 때 보존액은 매일 새로운 용액으로 바꿔야 세균 침투를 막을 수 있다. 정기적으로 렌즈 케이스를 보관하는 것도 렌즈를 청결하게 유지시킬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렌즈 착용 시간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일회용 렌즈의 착용 권고 시간은 8시간, 미용렌즈는 4시간이다. 3~4시간 마다 렌즈를 빼고 눈에 휴식을 줘야 하며, 수면 시간에 렌즈를 착용하는 건 금물이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