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2 대입제도 개편안도 사교육 유발"…시민단체, 대책마련 촉구

최종수정 2019.03.12 17:16 기사입력 2019.03.12 17:16

댓글쓰기

전교조 "내신·수능 절대평가 전환 대입체제 개편안 필요" 주장


지난 1월29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회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선행 사교육 규제, 청소년 휴식권 보장 등 교육환경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월29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회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선행 사교육 규제, 청소년 휴식권 보장 등 교육환경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우리나라 학생 1인당 사교육비가 지난해 월평균 29만1000원으로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교육시민단체들이 입시제도 개편 등 정부에 적극적인 대책을 주문하고 나섰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는 12일 서울 용산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교육비 폭증은 관련대책이 전무한 문재인 정부가 일으킨 예견된 참사"라면서 "정부가 (사교육과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하면 국민적 저항에 봉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에 사교육 유발요소가 많다는 점,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역대급 불수능이었다는 점, 정부가 고교체제 개선에 미온적이라는 점 등을 고려하면 사교육비 폭증은 예견된 인재"라면서 "정부 대책으로는 사교육비가 줄어들 것이라고 보장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논평을 내고 "학생들이 초등학교 때부터 사교육에 노출되면서 사회적·정서적 문제를 겪고 있다"면서 "학대에 가까울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사교육비를 줄이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부족해 보인다"면서 "교육부는 내신과 수능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아 2023학년도 대입개편안을 하반기까지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이날 통계청과 함께 조사한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지난해 마련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 논술·특기자전형을 축소하는 등 입시 공정성을 높이고 학원비 안정화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