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준형, 정준영 몰카 논란 해명…팬들 "추가 해명 필요해"

최종수정 2019.03.14 13:57 기사입력 2019.03.12 11:13

댓글쓰기

용준형/사진=연합뉴스

용준형/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이 '불법 촬영물 영상 유포'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과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것에 대해 이른바 '승리 카톡방'서 영상이 유포되던 시점은 아니라고 밝혔다. 하지만 팬들은 여전히 의혹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11일 하이라이트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는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방 속 용씨가 용준형이 아니다. 본인이 아니며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며 “불법촬영 동영상이 공유되었던 그 어떤 채팅방에 있었던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속사는 한 매체를 통해 정 씨와 용준형의 대화는 2016년 개인적인 일로 정 씨가 곤욕을 치르게 되자, 용준형이 이를 걱정하는 과정에서 나눈 1:1 대화라고도 해명했다.


용준형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금일 보도된 내용에 제가 이번 사건에 동참하였거나 혹은 연루되어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럽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되어 이름이 거론되었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게 됐다"며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깁기돼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용준형의 SNS를 통해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 네티즌은 “지금 상황으로는 그때 정준영 씨가 몰카를 찍은걸 알고 있었고 (용준형이) 방관했다고 생각한다”며 “정말 오해라면 카톡을 공개하던지 구체적인 설명이 있어야 할 것 같다”며 용준 형에게 추가 해명을 요구했다.


이어 다른 네티즌들 역시 “오랫동안 믿어왔던 팬으로서 진실만 말해줬으면 한다. 정말 해서는 안 될 일인만큼 신중히 생각해서 진실만 말해달라”, “제발 기사가 오보이길 바란다. 알고도 방관했다면 더 이상 (하이라이트가) 다섯이 있는 모습은 보기 힘들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