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숙자 서울예술대 교수, 국립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 임명

최종수정 2019.03.12 09:29 기사입력 2019.03.12 09:29

댓글쓰기

"새로운 궁중정재 발굴·창장무용극 '처용' 선보이겠다"

박숙자 서울예술대 교수, 국립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 임명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박숙자 서울예술대학 교수가 12일 국립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에 임명됐다. 신임 박숙자 예술감독의 임기는 2021년 3월11일까지 2년간이다.


박숙자 신임 예술감독은 서울예대, 상지대를 거쳐 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석사, 단국대학교 대학원 무용학과 박사를 마쳤다. 1973~1979년 국립국악원 무용단, 1979~1985년 국립무용단 등 국립예술기관에서 단원으로 활약하며 신무용ㆍ근대무용ㆍ민속무용ㆍ무용극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했다.


1985년부터 서울예술대학교 공연창작학부 무용 교수로 33년간 재직하면서 후학을 양성했다. 그는 처용무·이매방류 살풀이춤·봉산탈춤 등 국가무형문화재 종목 등을 이수했다.


박숙자 예술감독은 국립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으로서 문헌 연구를 통해 전통에 근거한 수보록(受寶錄), 사선무(四仙舞), 관동무(關東舞) 등 새로운 궁중정재를 발굴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또 기획 작품으로 한민족의 원초적 인식과 정서, 집단 무의식의 거대한 상징체계인 설화를 바탕으로 과학기술과 통합 연출한 새로운 예술작품으로 창작무용극 '처용'을 선보이겠다고 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