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년 넘게 '미궁' 빠진 아레나 폭행 사건…재수사 2주 만에 가해자 입건

최종수정 2019.03.12 08:40 기사입력 2019.03.12 08: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1년 이상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강남 클럽 아레나의 폭행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재수사에 착수한 지 2주 만에 가해자의 신원을 특정하고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강력계 미제사건전담팀은 아레나에서 보안 요원으로 일했던 A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10월 28일 오전 4시께 서울 강남구 아레나에서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전치 5주의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건을 담당한 서울 강남경찰서는 가해자를 특정하지도 못해 클럽·경찰 유착 의혹과 함께 부실 수사에 대한 의혹까지 제기됐다.


B씨는 당시 일행이 맡아둔 자리에 가드 안내 없이 합석했다가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논현파출소 경찰관이 현장에 출동해 사건은 강남경찰서로 넘어갔지만 1년이 넘도록 해결되지 않았다.

지난달 25일 재수사에 착수한 서울청 미제사건전담팀은 클럽 내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약 2주 만에 A씨를 특정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폭행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를 특정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CCTV 영상은 강남경찰서도 이미 확보한 영상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이 벌어진 경위와 구체적 상황 등을 조사 중"이라며 "경찰 유착이 있었는지, 수사가 미흡했는지 등 제기된 의혹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