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홍기, 승리 카톡방 루머에 논란 일축…"걱정마쇼. 라이브 때 봅시다"

최종수정 2019.03.12 08:36 기사입력 2019.03.12 08:36

댓글쓰기

이홍기 /사진=fnc 엔터테인먼트

이홍기 /사진=fnc 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빅뱅 멤버의 승리가 지인들과의 단체채팅방에서 몰카 영상을 공유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해당 채팅방에 참여한 이들 중에는 남성 가수 2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소식이 각종 추측을 낳자 이홍기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이홍기는 12일 팬들과의 소통 창구인 카카오톡 채팅방에 등장해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구만. 걱정마쇼. 내일 라이브 때 봅세"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홍기는 해당 채팅방에서 활동 중임을 인증한 바 있다.


또한 이홍기는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생라면과 맥주. 다들 굿밤"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를 시청 중인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홍기가 직접적으로 해당 의혹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팬들은“걱정안해도 될 것 같다”, “한시름 놓았다”며 안심하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11일 'sbs뉴스'는 정준영이 빅뱅의 멤버 승리 등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 보도에 따르면 현재 피해자는 최소 10명으로 추정된다.

특히 해당 채팅방에는 승리를 제외한 연예인 두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의 각종 추측을 낳았다.


같은 날 그룹 하이라이트의 멤버 용준형 역시 대화방에 함께 있었던 가수로 의혹을 받자 “불법촬영 동영상이 공유되었던 그 어떤 채팅방에 있었던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선 바 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