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저소득층 주거 환경 개선 본격 시동

최종수정 2019.03.12 08:23 기사입력 2019.03.12 08:23

댓글쓰기

수선 유지 급여지원, 에너지효율 개선, 서울시 희망 집수리 사업, 소규모 집수리 사업 등 4개 사업에 총 403가구, 9억여원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지역 내 저소득층 주민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 환경 조성을 위해 ‘2019년 저소득층 집수리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내용은 4개 분야로 ▲수선 유지 급여지원 ▲에너지효율 개선 ▲서울시 희망 집수리 사업 ▲소규모 집수리 사업 등이며 신청 접수 후 총 403가구를 선정해 9억여 원을 지원한다.


먼저 수선 유지 급여지원 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 중 주택을 소유한 실 거주자를 대상으로 38가구에 총 2억30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금액은 주택 상태에 따라 가구당 차등 지원한다. ?


도배와 장판은 경보수로 수선주기 3년에 378만원을 지원, 창호?단열?난방?은 중보수로 수선주기 5년에 702만원을 지원한다.

지붕?욕실?주방개량은 대보수로 수선주기 7년에 1026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장애인 가구는 최대 380만원, 만 65세 이상 고령자는 최대 5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은 단열, 창호, 보일러 등 에너지 시설 개선을 지원하는 것으로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동 주민센터에서 추천한 일반 저소득 270가구가 대상이다.

노원구, 저소득층 주거 환경 개선 본격 시동


가구 당 230만원 범위 내에서 총 5억 8000만원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여름철 냉방 대책의 일환으로 창문 일체형 에어컨을 공급한다.


서울시 희망의 집수리 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및 중위소득 60% 이하의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도배, 단열, 방수 등 13개 공종을 지원한다.


지원 금액은 45가구에 가구 당 120만원씩 총 5400만원을 지원한다. 임대주택 및 무허가 건물은 제외되며 초과 금액에 대해서는 사회적 기업인 해당 사업자가 부담한다.


소규모 집수리 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및 동 주민센터에서 추천한 일반 저소득 가구가 대상으로 총 50가구에 5000만원을 지원한다. ‘서울시 희망의 집수리’ 사업에서 제외됐던 무허가 건물 및 전세 임대주택도 지원이 가능하다.


또, 가구 당 100만원 범위 내에서 방수나 다른 집수리 사업에서 지원하지 않는 소규모 수리를 지원한다. 특히, 중계본동 백사마을 및 상계3?4동 희망촌의 노후된 일반주택, 무허가 건물을 우선 지원한다.


집수리를 희망하는 자는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방문, 신청 가능 여부 확인 후 집수리 신청서와 임대인 동의서, 개인정보 이용 및 제공 사전 동의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오승록 구청장은 “집수리 사업은 노후된 주택에서 생활하는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과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사업”이라면서 “저소득층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복지정책과(☎2116-3664)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