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안감 확산에도…美항공당국 "보잉737 맥스, 안전하게 비행 가능"

최종수정 2019.03.12 08:17 기사입력 2019.03.12 08: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사고 이후 보잉 737 맥스(MAX) 기종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면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지만 미국 항공당국은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이날 성명을 통해 보잉737 맥스 안전성 논란과 관련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airworthy)" 기종이라고 밝혔다.


FAA는 "미 상업용 항공기의 안전성을 지속해서 평가하고 감독하고 있다"면서 "안전에 영향을 주는 이슈를 확인하면 즉각적이고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FAA는 각국 항공 당국과도 B737-맥스와 관련된 안전 사항을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보잉의 차세대 기종인 737맥스 8기종은 지난 10일 케냐 나이로비행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가 발생하면서 안전성 문제에 휩싸였다. 사고 당시 여객기는 이륙 6분 만에 추락했고 탑승자 157명 전원이 숨졌다. 이 기종은 앞서 지난해 10월 29일 추락한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여객기와도 같은 기종이다. 당시에도 이륙한 지 13분 만에 여객기가 추락했으며 189명 탑승자 모두 목숨을 잃었다.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사고의 명확한 원인은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으나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사고와의 유사성이 커 보잉 737맥스 8에 대한 불안감은 확산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 정부는 자국 항공사의 해당 여객기 기종 운항을 중단하도록 했다.

중국 민용항공국도 전날 민항 비행의 안전을 위해 737 맥스 8기종의 상업 운항을 잠정 중단하라고 자국 항공사에 통지했다. 민항국은 "FAA와 보잉사와 연락해 효율적인 비행 안전을 보장할 조치를 확인한 후에 각 항공사에 737 맥스 8 기종의 상업 운항 재개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항공사들은 이 기종의 여객기가 안전하다며 운항을 하고 있다. 보잉 737맥스 8기종을 34대 도입한 사우스웨스트항공은 "항공기의 안전성과 내구성에 확신을 갖고 있다"면서 비행기 티켓을 바꿀 경우 이에 대한 수수료는 물지 않지만 요금 차이로 인한 추가 요금 납부는 해야한다고 밝혔다. 같은 여객기 기종을 14대 도입한 아메리칸항공도 안전성 문제가 없다는 입방을 내놨다.


하지만 미국 항공사 소속 승무원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미국 비행승무원노조(AFA-CWA)는 FAA에 공식적으로 해당 여객기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AFA-CWA는 20개 항공사 소속 5만명의 승무원들을 대표하는 노조다. 새라 넬슨 노조위원장은 "감독당국과 제조업체, 항공사가 불안감을 즉시 해소할 수 있을만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보잉은 급락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의 구성 종목인 보잉은 전거래일보다 22.53달러(5.33%) 급락한 400.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