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3년 연속 생활폐기물 감량률 1위 달성 비법?

최종수정 2019.03.12 07:04 기사입력 2019.03.12 07:04

댓글쓰기

서울시 ‘공공폐기물처리시설 반입량관리제’ 평가 결과 2014년 대비 17.5% 감량 ...공공기관 폐기물 제로화 추진, 대로변 재활용품 분리수거함 설치 등 노력...올해 인센티브 2억7800만원 획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2018년 공공폐기물처리시설 반입량관리제’ 평가 결과 25개 자치구 중에서 가장 높은 생활쓰레기 감량률을 달성했다.


‘공공폐기물처리시설 반입량관리제’란 생활쓰레기 매립 및 소각량을 줄이기 위해 2014년 발생량을 기준으로 매년 자치구별 감량목표를 부여, 목표를 달성 시 인센티브를, 미달성한 경우에는 패널티를 부여해 폐기물 감량을 유도하는 제도다.


2018년 영등포구의 생활폐기물 배출량은 4만2782톤으로 2014년 발생량(5만1857톤) 대비 17.5%(9075톤)를 감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공동주택 폐비닐 분리수거 중단에 따른 증가요인에도 불구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감량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총 2억 7800만원의 인센티브를 획득하게 됐다.


이로써 구는 2016년(23%)과 2017년(22%)에 이어 3년 연속 생활폐기물 감량률 1위를 기록하며 클린도시 영등포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영등포구, 3년 연속 생활폐기물 감량률 1위 달성 비법?


이런 성과에는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한 공공· 민간 분야별 노력이 뒤따랐다. 구는 지난해 7개 분야 22개 세부실천 계획을 수립하고 내실 있는 감량화 사업을 추진했다.

먼저 구는 공공기관 폐기물 제로화에 솔선수범했다. 부서별 종량제 봉투 실명제 및 파봉을 통해 재활용품 혼합배출 여부를 확인하고 우산비닐커버 사용금지, 전부서 1회용컵 사용금지 등 지속적으로 쓰레기 감량에 동참했다.


또, 클린하우스 정거장 49곳, 재활용정거장 54곳 등 주택가 거점분리배출체계 확립 등 재활용 활성화를 통한 생활쓰레기 원천 감량에 주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지역 내 주요 대로변 7곳에 ‘재활용품 분리수거함’을 새롭게 설치해 재활용 가능 자원의 회수율을 증대시켰다.


이외도 각 동별로 종량제 봉투 내 혼합배출 위반 행위를 중점 단속하고 오피스텔, 지식산업센터 등 생활폐기물 다량배출처를 대상으로 꾸준하게 분리배출 홍보활동을 펼치는 등 주민들의 분리배출 실천을 적극 유도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생활폐기물 감량으로 지난 3년간 총 8억3700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원받아 폐기물처리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으로 민·관이 함께 재활용은 높이고, 쓰레기는 줄여 나가는 노력을 통해 깨끗하고 살기 좋은 영등포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청소과(☎2670-3491)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