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조만간 정준영 소환 방침…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

최종수정 2019.03.12 07:07 기사입력 2019.03.12 06:55

댓글쓰기

정준영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정준영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경찰이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이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했다.


정준영은 해당 카톡방을 비롯해 다른 지인들이 있는 카톡방에도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준영에게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빠른 시일 내에 정준영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정준영은 현재 촬영차 외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경찰은 승리가 포함된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물로 의심되는 또다른 동영상이 공유된 사실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확보한 대화 내용에 동영상 관련한 부분이 있어 해당 동영상이 어떻게 촬영돼 공유됐는지를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SBS TV '8뉴스'는 정준영이 지인들이 있는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톡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했다. 이듬해 2월에도 지인에게 한 여성과의 성관계를 중계하듯 설명하고 영상을 전송했다. 약 10개월간 이 같은 피해를 당한 여성은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승리가 2015년 함께 설립을 준비하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클럽 아레나 전 직원이자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일한 김모 씨 등과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바탕으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를 수사 중이다.


승리는 이 카톡방에서 투자자들에 대한 성 접대를 암시하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승리의 성 접대 의혹 카톡 대화와 관련해 대화방에 들어가 있던 연예인 여러 명 중 일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조사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