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고속도로 '화물차' 불법행위 집중 단속…계도 뒤 4월부터

최종수정 2019.03.10 09:00 기사입력 2019.03.10 09:00

댓글쓰기

화물차 사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화물차 사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이 고속도로 교통사고 주요인 중 하나인 ‘화물차’에 대한 집중 단속을 추진한다.


경찰청은 3월 한 달간 계도기간을 거친 뒤 다음 달 15일부터 고속도로 내 교통법규 위반 화물차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중점 단속대상은 지정차로 위반, 적재용량 초과, 정비불량 등 도로교통법 위반 사항은 물론 속도제한장치 해제, 적재함 문 개방, 불법 개조 등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자동차관리법 위반사항 등이다.


경찰은 정비불량 차량에 대해 기간을 정해 수리토록 하거나 검사를 받도록 하는 ‘정비명령’과 ‘임시검사’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운전자가 충분히 안전조치를 할 수 있도록 권유할 계획이다.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심야시간에는 주기적으로 사이렌을 울리는 ‘알람순찰’을 통해 졸음·과속운전을 예방한다.


교통안전공단이 개발한 '과속측정 장비' 작동 화면./사진=경찰청 제공

교통안전공단이 개발한 '과속측정 장비' 작동 화면./사진=경찰청 제공



이와 함께 경찰은 ‘금요일 집중단속데이(Day)’를 운영해 사망사고 발생률이 높은 4개 고속도로 노선(경부·중부내륙·서해안·중부)에 암행순찰차를 집중 운용한다. 기존 명절 때만 사용하던 드론도 한국도로공사와 협업해 금요일에 확대 투입하고, 교통안전공단이 개발한 ‘과속측정 장비’를 암행순찰차에 시범 장착해 난폭운전 단속에 활용한다. 휴게소·톨게이트 주변 음주단속과 주류 판매행위 근절도 병행한다.

경찰은 고속도로 취약지점 개선을 위해 고속도로순찰대·한국도로공사·교통안전공단·도로교통공단 등 4개 기관 합동으로 ‘고속도로 교통안전 협의체’를 구성해 교통안전시설 보강과 공사구간 안전 관리 등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200명 이하 달성을 위해 사고취약요소인 화물차에 집중해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며 “단속에 앞서 3월까지 충분히 계도·홍보해 화물차 운전자 스스로 안전운전하는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