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외국인 투자 규모, 경쟁국 비해 높아…모니터링 강화해야"

최종수정 2019.03.10 12:00 기사입력 2019.03.10 12:00

댓글쓰기

한국은행 '대외포지션이 외환 및 주식시장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 분석' 보고서

"금융 시장 안정 위해서 적정 수준의 외환보유액 확보 유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우리나라를 상대로 한 외국인 포트폴리오 투자 자산 규모가 경쟁국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추구 행태에 직접적 영향을 받게 되므로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대외포지션이 외환 및 주식시장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외국인 포트폴리오 투자 자산이 일정수준보다 커질 경우 대외 여건 변화에 대해 외환, 주식시장 변동성은 확대 된다"며 "외국인 포트폴리오 투자자금은 국제금융 시장 여건 변화에 상대적으로 민감히 반응해 잦은 유출입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상거래 둔화에도 불구하고 주요국의 초저금리 및 양적완화 정책 실시 영향으로 각국 대외포지션(대외 자산 및 부채)은 꾸준히 확대된 배경을 바탕으로 해 우리나라 대외포지션의 주요 특징을 살펴본 결과다.


2014년을 기점으로 대외자산이 대외부채를 능가하게 되면서 전반적 대외안정성이 크게 향상되는 계기가 마련됐다. 그러나 대외포지션을 항목별로 나누어 보면 상대적으로 변동성이 큰 포트폴리오 부채 비중이 매우 높고 미 달러화 자산 편중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실증분석 결과를 종합해 보면 외환보유액과 직접투자 자산이 일정 수준 이상인 경우 환율 및 주가 변동성을 완화해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외환보유액이 위기시 신호기능 등을 통해 일차적 안전망 기능을 제공한다는 점과 해외직접투자 자산이 생산 효율성 증진을 통해 기조적 경제안정에 기여 한다는 점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반면 포트폴리오 자산과 기타 자산은 외환·주식시장 변동성을 뚜렷이 완화시키지는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맥락에서 한은은 "대외충격으로부터 외환 및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적정 수준의 외환보유액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와 더불어 중장기적 관점에서 해외직접투자 확대 등을 통해 경제 효율성을 제고해 나갈 필요성도 있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외부채와 외환·주식시장 변동성 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대외부채 증가는 대체로 외환, 주식시장의 안정성을 저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외국인 포트폴리오투자 자산 증가는 환율 및 주가 변동성 확대 에 유의한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한은은 또 "내국인 포트폴리오투자 자금의 경우 시장 변동성 완화 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 만큼 외화유동성 확보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충분히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