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 예금 외에 채무도 함께 조회된다"

최종수정 2019.03.10 12:00 기사입력 2019.03.1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금융감독원과 예금보험공사는 파산한 금융회사와 케이알앤씨(구 정리금융공사)가 보유한 피상속인 명의의 채무내역 조회가 가능하도록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 정보제공 범위를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를 통해 파산금융회사의 예금보험금, 파산배당금 등 예금 관련 정보는 일괄 조회를 받을 수 있었지만, 파산금융회사와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피상속인의 채무정보에 대해서는 별도의 조회 절차를 통하여 확인을 거쳐야 했다.

금감원과 예보는 파산금융회사의 채무정보에 대해서도 별도의 추가 신청 절차 없이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를 통해 일괄조회가 가능토록 개선을 추진해왔다. 11일부터 서비스되는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에서는 파산금융회사나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피상속인의 주채무·보증채무 보유 여부, 원금잔액, 담당자 연락처 등에 대한 정보가 새롭게 제공된다.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 예금 외에 채무도 함께 조회된다"

조회는 상속인이 사망자 기본증명서 또는 사망진단서, 가족관계증명서(사망자 기준 3개월 이내 발급분), 상속인 실명확인증표 등을 갖고 금융감독원 본·지원, 전 은행(수출입, 외은 지점 제외), 농·수협 단위조합, 삼성생명, 한화생명, KB생명, 유안타증권, 우체국, 시·군·구청 및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사망 후 6개월 이내에는 각 지자체와 온라인 '정부24'를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결과는 금감원 홈페이지를 통해 일괄조회하거나 각 금융협회 또는 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개별조회가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정보제공 범위 확대로 파산금융회사의 채무확인을 위한 국민들의 번거로움이 해소되고, 자칫 간과하기 쉬운 파산금융회사의 채무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어 상속 의사 결정 과정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