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북한에 대한 미국 조야 분위기, 희망적으로 바뀌어"

최종수정 2019.02.17 11:55 기사입력 2019.02.17 11: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7일 오전 5박 8일 간의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의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낸시 펠로시 등 새로 구성된 미국 의회 주요 인사들과의 만나 한미동맹의 가치에 대한 양국 의회차원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공조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귀국길에 오르기 전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관련한 미국 조야의 분위기가 비관적인 생각에서 희망적으로 많이 바뀌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앞으로 양국 의회 간 소통의 기회를 자주 갖기를 바라고 그것이 곧 한미동맹이 강화하는 촉진제가 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을 비롯한 여야 지도부로 구성된 방미 국회 대표단은 첫 방문지인 워싱턴DC에선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낸시 펠로시(민주당) 하원의장, 엘리엇 엥걸(민주) 하원 외교위원장,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등 미국 의회 지도부를 면담했다.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 동포들과도 각각 간담회를 했다. 대표단은 LA에선 대한인 국민회관 및 서던캘리포니아대(USC) 한국학연구소를 방문한 뒤 LA 교포 초청 만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