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내의 반란.. LGU+CJ헬로 '5G 1등' 승부수

최종수정 2019.02.09 11:39 기사입력 2019.02.09 11:12

댓글쓰기

막내의 반란.. LGU+CJ헬로 '5G 1등' 승부수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LG유플러스 가 CJ헬로 인수를 두고 장고 끝 결단에 나선다. 다음주 이사회를 통해 CJ헬로 인수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블TV 1위 업체인 CJ헬로 인수로 유료방송시장 2위로 올라섬과 동시에 결합상품을 통한 무선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동통신 3사 중 만년 3위였던 LG유플러스 의 결단은 나머지 이통사들의 케이블TV 인수전에도 기름을 부을 전망이다.


막내의 반란..시너지 노린다

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게 되면 외형적 확대가 이뤄진다. 인수시 2위 사업자가 된다. 지난해 6월 기준 CJ헬로의 가입자는 416만1644명(13.02%)이다. LG유플러스 의 IPTV 가입자 364만5710명(11.41%)을 더하면 총 780만7354명(24.43%)이 된다. 유료방송 1위 사업자인 KT (20.67%)와 KT 스카이라이프(10.19%)의 합산 점유율인 30.86% 다음으로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게 된다.

합병이 이뤄진다면 LG유플러스 의 CJ헬로 가입자의 흡수가 이뤄지게 된다. 하지만 케이블TV 1위 업체의 합병에 따른 지역 독점 문제 등이 제기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김상조 공정위 위원장이 방송·통신 융합 시대를 맞아 유료방송 인수·합병에 긍정적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CJ헬로 기업결합 승인 심사 요청이 다시 들어온다면 전향적인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지난2015년 SK텔레콤 의 CJ헬로비전 인수를 경쟁 제한을 이유로 불허한 바 있다.


최대주주 지위만 유지해도 시너지는 있다. 홈쇼핑.방송사와의 협상, 콘텐츠 수급 등에 있어 규모의 경제를 실현 할 수 있다.


막내의 반란.. LGU+CJ헬로 '5G 1등' 승부수


5G시대 1등 목표

LG유플러스 가 CJ헬로 인수를 통해 바라보는 시장은 5G 시장이다. 미디어 가입자를 기반으로 결합상품 시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일단은 이동통신 2위 업체로의 등극이 목표다. 3위인 LG유플러스 의 LTE 시장 점유율은 20% 정도다. 2위인 KT 와 6%포인트 정도 차이가 난다.

LG유플러스 는 미디어가 5G 킬러 콘텐츠가 될 것으로 보고 미디어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말 넷플릭스와 제휴한데 이어, 넷플릭스 결합 요금제를 냈다. 구글과는 VR 콘텐츠 개발에 나서고 있다.


막내의 반란.. LGU+CJ헬로 '5G 1등' 승부수


IPTV의 케이블TV 인수전 본격화

LG유플러스 가 CJ헬로를 인수하게 되면 SK텔레콤 KT M&A에 나서게 된다. 현재 유선방송 3위 사업자인 딜라이브(206만명, 6.45%)가 매물로 나왔다.


KT 의 경우 합산규제가 일몰된 현 상황이 유료방송 시장 지배력 확대하기 최적의 시점이다. 합산규제가 부활할 경우 M&A는 불가능해진다.


딜라이브도 매각에 전향적이다. 전날 딜라이브는 합산규제 도입 반대를 공식화하며 "시장의 자율적 재편과 기업의 경쟁력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도 케이블TV 인수전에 관심을 두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과학기술인·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스케일을 키워 다음 단계로 진화하기 위해 유료방송 M&A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막내의 반란.. LGU+CJ헬로 '5G 1등' 승부수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