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 트럼프 국정연설 주시 속 상승 마감

최종수정 2019.02.06 07:55 기사입력 2019.02.06 07: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5일(미국시간) 뉴욕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을 주시하는 가운데 양호한 기업 실적 등에 힘 입어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2.15포인트(0.68%) 상승한 2만5411.52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2.83포인트(0.47%) 오른 2737.7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4.55포인트(0.74%) 상승한 7402.0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에서는 이날 발표된 주요 기업 실적과 미 경제지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 등을 주시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해서는 낙관적인 발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는 가운데 국경장벽 관련한 강경한 발언은 불안 요인으로 꼽았다.


기업의 실적에 대한 시장의 긍정적인 반응도 이어지는 중이다. 에스티로더가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실적에 힘입어 11.6% 급등하며 시장에 활력을 제공했다. 영국 석유 대기업 BP의 실적 호조 등을 바탕으로 유럽 각국 증시도 일제히 큰 폭 오르며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어닝스카우트에 따라면 S&P 500 기업의 절반가량이 실적을 발표했고, 이중 약 70%는 시장 예상을 웃돌았다.


전일 장 마감 이후 실적을 발표한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시장 예상을 웃도는 순익과 매출에도 비용 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주가도 다소 부진했다. 알파벳(A)은 장 초반 하락세를 보이다 차츰 반등해 0.9% 올라 마감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실적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가 크게 낮아진 상황인 만큼 실제 실적이 예상에 못 미친 기업에 대해서도 시장의 반응이 이전만큼 나쁘지는 않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여기에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당분간 금리를 동결하겠다는 신호를 보내는 등 완화적으로 돌아선 점도 꾸준히 증시를 지지하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공급관리협회(ISM)는 1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지난달 58.0에서 56.7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57.0에 못 미쳤다.


IHS 마킷의 1월 서비스업 PMI 확정치(계절조정치)는 전월 54.4에서 54.2로 소폭 낮아졌다. 다만 앞서 발표된 예비치와 시장 예상치인 54.2에 부합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