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셀트리온 "의약품 심사수수료 올려 심사기간 앞당겨달라"

최종수정 2019.01.22 18:13 기사입력 2019.01.22 16:59

댓글쓰기

22일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를 방문한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가운데)이 기우성 부회장과 함께 바이오의약품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2일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를 방문한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가운데)이 기우성 부회장과 함께 바이오의약품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셀트리온 이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약품 허가 심사수수료 현실화를 요구했다. 심사수수료를 올려 심사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심사기간을 앞당겨달라는 것이다.
셀트리온은 이날 인천 송도 본사를 방문한 류영진 식약처장에게 이러한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바이오기업은 식약처 의약품 허가 심사를 위해 약 650만원의 심사수수료를 납부한 뒤 통상적인 허가 심사 절차를 거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는 다수의 전문인력 투입을 감안해 책정한 심사수수료를 기업에 부과한다.

셀트리온은 심사수수료를 올릴 경우 식약처는 추가 전문인력을 확보할 수 있고 기업은 빠른 허가를 통해 의약품을 상업화할 수 있는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환자도 다수의 의약품 적시 허가를 통해 치료 기회를 넓힐 수 있다.
기우성 셀트리온 부회장은 "셀트리온은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허가, 상업화에 성공한 선도적인 기업으로 바이오산업 분야의 임상 및 허가 노하우를 축적하는 한편 국내 인력 양성과 기술 선진화에 앞장서왔다"며 "앞으로도 한국 바이오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새로운 국가 주도산업으로 손꼽히는 바이오제약 분야에 국민들의 기대와 관심이 무척 크다"며 "식약처도 바이오제약 산업 활성화와 업계의 고충 해소를 위해 다양한 규제 혁신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