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표그룹 도원결의…'극세척도(克世拓道)' 한해로

최종수정 2019.01.22 11:34 기사입력 2019.01.22 11:34

댓글쓰기

정도원 회장 재도약 원년 선포
임직원에 위기극복 전략 제시
R&D 통한 고부가제품 확대
원가경쟁력ㆍ내실 강화 나서


삼표그룹 도원결의…'극세척도(克世拓道)' 한해로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삼표그룹이 올해를 재도약 원년으로 선포하고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와 원가 경쟁력 향상에 나선다. 부동산 규제 등 악조건 속에서 건설 소재에 대한 수요가 감소하자 신규 시장 창출과 내실 경영 강화 등으로 위기 극복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22일 삼표그룹에 따르면 정도원 회장은 이달 임직원들에게 "건설 산업 불황이 언제 끝날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절대적 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고 이를 슬기롭게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그 방법으로 4가지 전략을 제시했다.

삼표그룹은 레미콘, 콘크리트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건설 기초 소재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특히 내수 산업에 기반을 두고 있어 국내 경기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지난해 건설 경기가 위축되고 시장 수요가 감소한 데 이어 올해도 국내외 경제 환경 악화가 예상되고 있다.
이에 대비해 우선 연구개발(R&D)을 통한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지속해서 새로운 제품을 출시해 시장을 선점하는 일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특수 콘크리트 신제품 3개를 선보였다. 초기 압축 강도를 높여 타설 후 12시간 만에 거푸집 탈형이 가능한 제품, 국내 최초로 영하 10도에서도 타설 가능한 제품 등이다.

올해도 더욱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통해 기존 고객 유지는 물론 신규 시장과 고객 창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특수 콘크리트, 특수 시멘트 등의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면서 "또 이를 사업화하기 위해 영업 조직과 기술ㆍ엔지니어링 조직이 긴밀히 협업해 종전보다 한층 공격적인 마케팅과 수요 창출 영업활동을 경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



원가를 절감하고, 낭비 요소를 제거해 원가 경쟁력을 높이는 내실 경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모든 의사 결정에서 이윤을 극대화하는 데 집중하면서 현금 흐름 관리도 철저히 함으로써 리스크를 사전에 방지하는 데 힘쓸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존 업무 프로세스의 개조 작업도 병행한다. 각 사업 부문에서의 구매, 생산, 마케팅, 물류, 영업 등 모든 프로세스를 선진화하고 특히 IT에 기반한 자동화ㆍ무인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삼표그룹은 올해를 재도약의 원년으로 만든다는 목표다. 각 사업 부문에 특화된 육성 프로그램 마련 등 인적 자원 역량 개발과 기능별 전문성 강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임직원들이 반드시 실천해야 할 목표를 '극세척도(克世拓道)'로 정했다. 이는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나간다는 뜻이다.

정 회장은 "삼표그룹 임직원들에게 가장 중요한 역량은 긴 세월 동안 위기 극복 과정에서 기질적인 특성으로 축적된 열정과 집념을 갖고 끈기 있게 도전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우리만의 DNA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