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맥도날드, 2021년까지 모든 바이크 '무공해 친환경 전기바이크'로 교체

최종수정 2019.01.22 08:35 기사입력 2019.01.22 08:35

댓글쓰기

맥도날드, 2021년까지 모든 바이크 '무공해 친환경 전기바이크'로 교체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맥도날드가 글로벌 캠페인 ‘스케일 포 굿’의 일환으로 2021년까지 배달주문 서비스 ‘맥딜리버리’에서 운영하는 바이크를 무공해 친환경 전기바이크로 100% 교체하겠다고 22일 발표했다.
맥도날드가 도입하는 전기바이크는 무공해·무소음이 특징으로, 일반 엔진바이크에 비해 에너지 절감효과가 있는 것은 물론 매연과 소음이 전혀 없는 차세대 운송수단으로 각광 받고 있다. 맥도날드는 향후 3년에 걸쳐 직영 레스토랑 기준 약 1400대의 맥딜리버리 바이크를 전량 전기바이크로 교체하는 계획을 세웠으며, 이미 지난해 말 제주 지역에서 운영하는 맥딜리버리 바이크 40여대를 전부 전기바이크로 교체한 바 있다.

일반 엔진바이크 1대를 전기바이크로 교체하면 연간 669㎏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맥도날드의 계획이 실현되면 연간 약 937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며, 이는 소나무 8만7000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미세먼지 등으로 대기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요즘, 맥도날드의 이 같은 노력은 환경 보전과 에너지 절감 외에도 주행 시 도로 환경 및 고객들의 주거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맥도날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우리 사회와 환경, 고객의 삶에 기여하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왔다”며 “그 일환으로 외식 업계 최초, 무공해 친환경 전기바이크 100% 교체 계획을 세우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의미 있는 발걸음을 뗀 만큼, 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미래, 더 나은 맥도날드가 되기 위한 노력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