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슬림3T2' 출시…스마트폰 카메라 크기↓·화소↑

최종수정 2019.01.22 11:00 기사입력 2019.01.22 11:00

댓글쓰기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3T2'(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3T2'(사진=삼성전자)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1/3.4인치 크기에 2000만화소의 고화질을 지원하는 이미지센서 '아이소셀(ISOCELL) 슬림 3T2'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카메라의 크기는 최소화하고, 화질은 최대화할 수 있게 됐다.
이미지센서란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영상 정보)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주는 역할을 하는 제품이다. 즉, 영상신호를 저장 및 전송해 디스플레이 장치로 촬영한 사진을 볼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반도체다.

'아이소셀 슬림 3T2'는 0.8㎛(마이크로미터)의 초소형 픽셀로 구성된 제품으로 광(光) 손실과 간섭 현상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을 적용해 베젤리스(bezel-less) 디자인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

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트렌드는 '홀 디스플레이(hole-in display)', '노치 디스플레이(notch-display)' 같이 화면의 크기를 극대화한 디자인이다. 이를 위해서는 카메라 모듈의 크기를 줄이는 것이 필수적이다. 하지만 카메라 모듈의 크기가 작아질수록 픽셀 수도 줄어들 수밖에 없어 고해상도 카메라를 사용하기 어려웠다. 삼성전자의 기존 제품의 경우도 1/3.4인치 이미지센서는 화소가 최대 1300만화소, 기존 2000만화소 이미지센서는 크기가 1/3인치였다.
이번에 출시한 '아이소셀(ISOCELL) 슬림 3T2'는 전면 카메라로 사용시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후면 카메라용으로 활용시 2000만화소의 고화질로 고배율 망원 카메라에도 선명한 화질을 자랑한다. 특히, 10배 디지털 줌 사용시에는 동일 크기의 1300만 화소 이미지센서 대비 해상도를 약 60% 개선할 수 있다. 또 같은 2000만 화소의 1/3인치 크기 센서 대비 카메라 모듈의 높이도 약 10% 낮출 수 있다.

이미지센서의 크기 축소로 카메라 모듈의 크기도 줄어드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카메라 모듈 크기를 축소함으로써, 스마트폰 내에서 카메라가 차지하는 공간을 줄이고, 배터리 등 다른 부품 공간을 확장할 수 있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또 트리플 카메라, 쿼드러플 카메라 등 스마트폰 내 카메라의 개수가 많아지면서, 설계나 제작 과정에서 이를 더 자유롭게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권진현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마케팅팀 상무는 "아이소셀 슬림 3T2는 성능뿐 아니라 디자인 등의 요소에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획기적인 신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모바일 기기의 혁신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다양한 이미지센서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슬림 3T2'를 올해 1분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탑재는 올해 1분기 혹은 2분기 내에 진행될 예정이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