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장수 前 안보실장 “세월호 당일 통영함 출동 막은 적 없다…해군 소관”

최종수정 2016.12.19 23:39 기사입력 2016.12.15 00:10

댓글쓰기

김장수 前 안보실장 “세월호 당일 통영함 출동 막은 적 없다…해군 소관”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세월호 참사 당시 통영함 출동을 저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누가 출동하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14일 김 전 실장은 최순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하태경 의원(새누리당)은 “당시 해군참모총장은 통영함 출동을 허락했는데 막은 게 대통령 아닌가”라고 따졌고 김 전 실장은 “아니다. 그런 지시는 일체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이 의원이 ‘그럼 누가 지시했냐’고 되묻자 김 전 실장은 “해군총장이 지시했을 것”이라 말하기도 했다.

이에 하 의원은 “안보 개념이 노무현 대통령 시절부터 ‘대량 재난’도 포함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안보실장은 해경 말고 해군의 자원을 고민했었어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 책임은 안보실장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