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보라 前 간호장교 “박 대통령에게 주사 처치한 적 없다”

최종수정 2016.12.19 23:37 기사입력 2016.12.14 16:21

댓글쓰기

신보라 前 간호장교 “박 대통령에게 주사 처치한 적 없다”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신보라 전 청와대 간호장교가 "대통령에게 (주사를) 처치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신보라씨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 특위 3차 청문회에 출석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주사를 처치한 적 있냐는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의 질문에 “대통령께 한 적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일반 직원에게 주사를 처치한 적 있냐는 질문에 "다른 주사(태반·감초주사)는 본 적 없고, 마늘주사는 일반 직원 대상으로 처치한 적이 있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또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대상으로 주사를 처치한 적이 있냐고 묻자 "주사 처치는 한 적이 없다"며 "물리치료를 한 번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보라씨는 세월호 참사 당일에는 가글액을 전달하기 위해 박 대통령이 머무는 관저에 갔다고 밝혔다. 이때 "안약 종류도 가져갔다"며 "(전달) 시간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데 점심 전"이라고 덧붙였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