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스라엘과 무인항공기 기술협력

최종수정 2016.12.14 11:00 기사입력 2016.12.1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14일 계룡대 비상활주로에서 한국카본-(이)아이에이아이(IAI)가 한국·이스라엘 국제공동연구사업을 통해 개발중인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된 수직 이착륙 무인기’의 중간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자동차용 하이브리드 엔진을 고정익형 수직이착륙 무인기에 적용한 세계 최초 사례다. 한국은 하이브리드 엔진 시스템 제어부, 배터리, 무인기 기체 소재 등의 기술을, 이스라엘은 무인기 설계 및 체계 기술과 무인기 지상시험 등을 맡았다.

특히 기존 전기배터리 방식에 내연엔진과 발전기를 연계해 체공시간을 기존대비 2배인 8시간으로 늘리고, 배터리 전력만을 사용한 저소음 비행도 가능하다.

활주로가 필요 없는 수직 이착륙 기능을 보유하고, 장시간 비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송유관 누유감시, 불법어로와 해안감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국 기업은 연구개발 과제의 협력관계에서 나아가 개발된 기술의 공동 사업화를 위해 합작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우선적으로 중동을 비롯한 제3국을 대상으로 판로 개척을 준비 중이다.
한편, 산업부와 이스라엘 경제부는 로봇, 무인기 분야를 전략적 협력 분야로 지정해 집중 지원하는 프로그램 신설을 추진한다.

민간수요를 바탕으로 全 분야를 지원하는 기존 프로그램과 양국의 해당 산업분야 전문가 인터뷰, 공동 세미나 등을 통해 협력 필요성이 큰 세부기술을 공동으로 발굴하여 지원하는 방식을 병행한다.

양국 정부는 신규 프로그램의 예산 지원규모, 세부 운영방안 등을 실무협의를 통해 2017년 중 결정할 계획이다.

김영삼 산업부 산업기술정책관은 “이스라엘과의 무인기 분야 협력은 미래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핵심과제”라며 “이스라엘의 원천기술과 국내 기업의 응용·제조기술을 결합한다면, 신산업분야에서 상호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