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치

|

정진석 "與 4·19혁명 직후 자유당, 10·26 직후 공화당 될 수 있어…이정현 대표와 동반사퇴 논의"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석 "與 4·19혁명 직후 자유당, 10·26 직후 공화당 될 수 있어…이정현 대표와 동반사퇴 논의"

최종수정 2016.11.07 13:59 기사입력 2016.11.07 13: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보경 기자] 다음 달 초 '시한부 퇴진'을 앞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7일 "여당이 이 국면 이후 과연 지탱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재창당론에 불을 붙였다. 여당 비주류를 중심으로 일고 있는 새누리당 해체 뒤 재출범 주장에 힘을 보탠 것으로 풀이된다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오찬 간담회에서 "새누리당이 4·19혁명 직후 자유당이나 10·26 직후의 공화당이 되지 않으려면 비상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당에게는) '리빌딩'이 요구된다. 비상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그런데 지역패권주의와 계파에 매달리면 보수정당의 미래는 더 이상 없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당내 분란과 관련, "정치적인 예단만으로 주장하는 건 큰 의미가 없다"면서 "근거와 사실관계에 입각해 얘기해야 할 중요한 문제"라고 못박았다.

이 같은 여당 재창당론은 정 원내대표가 차기 대선주자로 옹립을 추진 중인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과 관련이 있다는 게 정치권의 해석이이다.

이와 관련, 정 원내대표는 "반 총장은 병든 보수의 '메시아'는 결코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 총장 영입을 위해서라도 주류 친박(친박근혜)의 당권을 박탈해 조직을 재정비해야 한다는 뜻으로 읽힐 수 있다.
다만 '투톱'을 이뤄온 이정현 대표에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는 "어젯밤에도 둘이 한참 통화했다"면서 "나흘 전에도 문을 잠그고 얘기했다. 그때도 동반사퇴를 거론했지만 이 대표는 대통령이 어려운 상황에서 매정하게 끊고 가기가 매우 어렵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 사임 이후 구상에 대해선 "(각계 의견에 귀기울여) 내 귀도 좀 뚫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또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선 "결국 특별검사제로 가지 않겠느냐, 지금 검찰도 존망이 달린 문제로 명운을 걸고 수사에 임하고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