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석 "환경 조성되면 대통령 2선 후퇴와 탈당 고민해야"(상보)

최종수정 2016.11.07 13:42 기사입력 2016.11.07 13: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보경 기자] 다음달 초 '시한부 퇴진'을 선언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7일 "거국중립내각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이런 수순을 밟고 있다면 당적 정리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오찬 간담회에서 "대통령의 2선 후퇴는 피할 수 없다는 게 다수의 견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무성 전 대표의 박 대통령 탈당 요구와 관련, "대통령께서 적절한 시점에 결심하실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개인적으론) 지켜보고 있는데, 대통령이 생각하는 게 2선 후퇴이고, 거국중립내각이라면 궁극적으로 당적 정리 문제도 고민하셔야 한다"고 못박았다. 다만 "그런 결과를 얻기 위해선 필요한 환경이 먼저 조성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해법으로 국회 주도의 거국내각 구성과 정상화 논의를 꼽았다. "국회가 본질적인 논의를 가져야 한다"면서 "행정권력이 무력화된 상황에서 의회권력이 이 논의를 피한다면 매우 무책임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정파적 이익보다 국가의 이익을 먼저 생각했으면 좋겠다. 정국 정상화를 위한 첫걸음은 국회 차원에서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주 한광옥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이 직접 국회를 방문해 허심탄회하게 야당 대표들과 국정정상화를 위해 논의해달라고 부탁드렸다"면서 "(이미 대통령도) 그런 생각을 갖고 계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잘못한 것이 많지만 그렇다고 대안도 마련하지 않고 하야나 탄핵을 거론하는 건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박근혜 정권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에 대한 정치권의 최소한의 예의와 도리다. 난국타개 로드맵을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함께 논의하자"고 거듭 여야 간 대화를 촉구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