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천절 연휴 첫날, 나들이 차량으로 고속도로 곳곳 정체

최종수정 2016.10.01 11:03 기사입력 2016.10.01 11:03

댓글쓰기

서울-부산 6시간23분,
영동고속도로 가장 심해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개천절 연휴 첫날이자 국군의날인 1일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나들이 차량으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휴게소→안성나들목, 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 등 총 34.4km 구간에서 차량들이 시속 15∼30km 안팎의 정체를 보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화성휴게소→행담도휴게소 총 24.7km 구간에서, 중부고속도로는 통영방향 산곡분기점→곤지암나들목 등 총 25.8km 구간에서, 제2중부고속도로는 이천방향 산곡분기점→신월천교 등 총 25.5km 구간에서 느린 걸음을 보이고 있다.

가장 정체가 심한 곳은 강원도로 향하는 영동고속도로다. 강릉방향 신갈분기점→호법분기점, 만종분기점→원주나들목 등 총 47.5km에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출발 기준 승용차가 서울 요금소에서 각 지방 요금소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23분, 울산 6시간7분, 대구 5시간7분, 목포 5시간46분, 광주 5시간17분, 강릉 4시간28분, 대전 3시간9분이다.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서울에서 지방 방향으로 진출한 차량은 15만대이며 자정까지 35만대가 더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반대로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9만대이고, 자정까지 33만대가 더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 전체 교통량은 평소 주말 교통량보다 다소 많은 496만대로 예상됐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