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노트7, 오늘 한달만에 일반 판매 시작

최종수정 2016.10.01 10:42 기사입력 2016.10.01 10:42

댓글쓰기

갤노트7, 오늘 한달만에 일반 판매 시작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배터리 결함에 의한 발화 사고로 판매가 중단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한 달여 만인 1일부터 다시 일반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달 2일 판매 중단과 리콜방침을 밝힌 삼성전자는 그동안 중단했던 기존 TV 광고를 28일부터 다시 방송했고, 이날 판매 재개와 함께 새로운 TV 광고를 공개한다.
10월 한 달 동안 갤럭시노트7 구매자에게는 액정수리비용 50%, 10만원 상당의 삼성페이몰 쿠폰 등을 제공한다.

지난 8월18일까지 갤럭시노트7을 예약 구매한 소비자들은 10월15일까지만 단말기를 개통하면 기어핏2를 비롯한 40만원 상당의 사은품을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신제품의 배터리 아이콘 크기를 전보다 30% 확대했고, 색상을 흰색에서 안전표시인 녹색으로 바꿨다. 또 제품 상자 측면에 '■' 표시를 추가해 신제품임을 알 수 있게 했다.
이날부터 새로 개통하는 노트7을 배터리 발화가 문제됐던 구형 모델과 확실히 다르게 보이도록 하기 위해서다.

갤럭시노트7 출고가는 98만8900원으로 동일하며 최고 공시지원금은 LG유플러스가 26만4000원, KT가 24만7000원, SK텔레콤이 24만8000원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외에 조만간 블랙 오닉스 색상의 갤럭시노트7을 추가로 출시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7 리콜 비율은 80%에 가까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부터 리콜은 전국 이동통신 3사 대리점 등 2만여곳이 아닌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내 디지털프라자 160여곳서만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구형 노트7을 신형 노트7으로 교환하거나 갤럭시S7, S7엣지, 갤럭시 S6와 S6엣지, 노트5로 갈아타는 사람들에게도 이동통신사와 협의해 통신비용 3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