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發 수출대란] 대한항공 긴급 이사회…한진해운 자금 마련 '난항'(종합)

최종수정 2016.09.18 21:23 기사입력 2016.09.18 21:21

댓글쓰기

[한진發 수출대란] 대한항공 긴급 이사회…한진해운 자금 마련 '난항'(종합)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대한항공이 법정관리 중인 에 600억원을 조속히 지원하기 위해 긴급 이사회를 소집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법원의 회생금융 요청과 한진그룹이 발표한 자금지원 계획이 틀어지면서 물류대란 급한 불을 진화할 자금 마련에도 난항을 겪고 있다.

18일 한진해운 최대주주인 대한항공은 이날 오후 긴급 이사회를 열어 한진해운에 대한 600억원의 자금 지원 방안에 대해 장시간 논의했으나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조양호 대표이사 회장을 비롯해 지창훈 사장 등 이사진 6명이 모두 참석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오늘 오후 긴급 이사회를 개최하고, 한진해운에 600억원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는 대안을 찾기 위해 장시간 논의했으나,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하고 정회했다"고 말했다.
한진그룹은 당초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로 인한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조양호 회장의 사재 400억원과 대한항공의 차입 지원 600억원 등 총 1000억원을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조 회장은 지난 13일 한진칼과 (주)한진 주식을 담보로 마련한 400억원을 한진해운에 입금했으나, 대한항공의 600억 지원안은 이사진들이 배임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제동이 걸렸다.

부채비율이 1000%가 넘는 대한항공이 회생여부가 불투명한 한진해운에 자금을 지원하면 주주들로부터 배임 소송을 당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법원은 물류대란 해소를 위한 긴급 자금 마련을 위해 금융당국과 채권단에 신규자금 지원(DIP 파이낸싱ㆍ회생 기업에 대한 대출)을 통한 전향적인 결단을 요청했지만 정부와 채권단은 지원 불가 입장이다.

정부와 채권단이 한진해운 지원에 난색을 표한데 이어 한진그룹 차원의 자금지원 마저 제동이 걸리면서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은 더욱 확산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진해운 법정관리를 맡고 있는 법원은 물류대란을 풀기 위해서는 최소 1700억원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해상에 떠 있거나 입출항이 거부된 선박을 안전한 거점항만으로 옮기고 하역 작업을 하는데 드는 비용이다.

한진해운 선박의 하역이 일부 거점항만에서 재개되면서 18일 오전 기준으로 모두 28척이 하역을 마쳤다.

컨테이너선 35척은 국내로 돌아올 예정이어서 세계 곳곳의 항만 인근에서 입항 대기 중인 집중관리 대상 선박은 34척으로 줄었다.

한진해운은 현재 미국 뉴욕과 싱가포르, 멕시코 만잘리노 등에서 내주 초 하역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 중이며, 추가 자금이 마련되는 대로 억류 선박이 많은 중국, 싱가포르 등지에서 하역 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