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스코틀랜드 독립 여론 '들썩'

최종수정 2016.06.27 17:06 기사입력 2016.06.27 17: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영국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가 가결되면서 스코틀랜드 지역의 독립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각) 스코틀랜드의 매체인 '데일리레코드'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독립투표를 다시 진행 할 경우 찬성의사를 밝힌 응답자는 54%로 반대의사를 밝힌 46%와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매체인 선데이포스트 조사에서도 독립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59%에 달해 반대한다는 응답자 32%를 압도했다. 선데이타임즈의 조사에서도 독립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52%에 달했다.

앞서 지난 2014년 실시된 스코틀랜드 독립투표는 찬성 45%, 반대 55%로 부결된 바 있다. 그러나 유럽연합(EU) 잔류 의사가 높은 스코틀랜드 지역민심(잔류 62%)과 달리 전체 영국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가 가결되면서 점차 독립 찬성여론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지난 25일 "2014년 우리가 남기로 했던 영국은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재차 독립투표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다만 서베이션의 조사에서는 스코틀랜드 독립을 위한 주민투표를 재실시 하는 것과 관련해 44.7%가 반대하는 것(찬성 41.9%)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스터전 수반이 실제 독립 투표를 재실시하기에는 동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가 존 커티스는 "스코틀랜드인 다수가 영국의 EU 잔류를 지지했고 현재는 독립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스터전 수반이 승리를 확신하고 재투표를 하기에는 여전히 적은 숫자"라고 분석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