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창규 KT 회장, UNGC 총회서 대표연설

최종수정 2016.06.24 11:01 기사입력 2016.06.24 11:01

댓글쓰기

황창규 KT 회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리어트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 'UNGC 리더스 서밋 2016'에서 첫 연사(main speaker)로 무대에 올라 '한계가 없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사진제공=KT

황창규 KT 회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리어트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 'UNGC 리더스 서밋 2016'에서 첫 연사(main speaker)로 무대에 올라 '한계가 없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전세계 감염병 확산 막기 위한 빅데이터 노하우 공유방안 제시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서울=박소연 기자]황창규 KT 회장이 유엔 산하기구인 유엔 글로벌 콤팩트(UNGC) 총회 대표 연설자로 나서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빅데이터 노하우 공유를 골자로 한 통신사간 협력방안을 제안했다.
2000년 창설된 UNGC에는 전 세계 8800개의 기업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으며 3년에 한번 총회가 열린다. 국내 기업 경영자가 UNGC 총회 대표연설을 한 것은 황 회장이 처음이다.

황 회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리어트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UNGC 리더스 서밋 2016'에서 첫 연사(main speaker)로 무대에 올라 '한계가 없는 세상'을 주제로 연설했다. 황 회장은 이 자리에서 전세계 통신회사의 로밍 빅데이터를 이용해 감염병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UN과 정부, 글로벌 통신회사들이 공동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황 회장은 KT가 확보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확산방지 관련 빅데이터 알고리즘을 공개하고, 유엔을 통해 개발도상국가에 확산방지 시스템을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KT가 빅데이터 솔루션을 활용해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 방지에 기여한 사례도 공유했다. KT는 지난 2014년 AI 확산경로가 가축수송 및 사료운반 차량의 이동경로와 상당 부분 일치한다는 결과를 빅데이터를 통해 확인했다. 이를 통해 연간 18억달러의 손실을 막을 수 있었다고 황 회장은 설명했다.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은 사스, 메르스, 지카, 에볼라와 같은 전세계적인 위협이 되고 있는 감염병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황 회장은 전 세계 통신사업자들이 힘을 모아 73억대에 이르는 휴대폰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 위치정보, 로밍 데이터 등을 이용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는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감염병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600억달러)을 막을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KT는 한국에서 축적한 빅데이터 솔루션을 바탕으로 개발도상국에 조류 인플루엔자, 구제역 확산 방지 시스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공항 방역절차의 표준 제정을 위해 유엔 산하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을 검토 중이다.

황 회장은 "모든 사물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새로운 시대에서 통신사업자는 막대한 빅데이터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솔루션을 바탕으로 인류가 편리하면서도 편안하고, 안전하면서도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서울=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