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당 쇄신 이끌 비대위원장 적임자로 김형오 전 의장 지목

최종수정 2016.05.24 15:29 기사입력 2016.05.24 11:24

댓글쓰기

나경원

나경원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당 쇄신을 이끌 수 있는 비상대책위원장으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지목했다.

24일 오전 BBS 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은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적임자라고 추천했다.
나 의원은 "당을 잘 알고 리더십을 가진 분을 저희가 모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 거론되는 분들 중에서는 김형오 전 국회의장 같은 분이 저희 당도 굉장히 잘 알고 당의 쇄신이나 혁신을 이끌 적임자가 아닌가 생각하다"고 밝혔다.

이어 "소위 친박, 비박 의원들도 모두 좋다고 하셨다"며 "김 전 의장은 그동안 새누리당에 대한 실망감도 있으셔서 탈당도 한 상태라는데, 그래서 더 외부인사의 시각으로 보실 수 있을 것 같아서 혁신을 이끄는 데 적임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나 의원은 지난 20일 정진석 원내대표가 주재한 원내대표-중진의원연석회의에 대해서 "혁신형 비대위원장을 빨리 모셔 와서 이를 중심으로 전당대회도 준비하고 그런 작업이 빨리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희(중진 의원)는 누가 비대위가 됐으면 좋겠다 의견만 드렸다. 이런 부분은 저희가 일임해 놓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새누리당 분당설에 대해서 나 의원은 "많은 분이 저희 당의 DNA상 탈당이나 분당은 어렵지 않겠나 말씀하신다. 높은 책임감을 가지고 있는 부분에서 탈당이나 분당은 없을 것이다"라며 "개혁보수로서의 모습을 갖춰가야 하는데 이런 부분에 대한 노력이 그동안 책임 있는 분들 탓에 지연된다면 (분당설이) 수면 위로 올라올 수 있다"고 말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