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조선업계 현장 방문 "가능한 모든 노력 다하겠다"

최종수정 2016.05.23 10:28 기사입력 2016.05.23 10:24

댓글쓰기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와 김광림 정책위의장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와 김광림 정책위의장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조선업계 현장을 찾아 "새누리당도 동원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여러분과 함께 보조를 맞춰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23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노조 관계자 간담회에서 "벼랑끝 위기라고는 하지만 회사와 정부, 채권단과 근로자, 지역사회가 한마음 한뜻으로 가능한 모든 노력을 찾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구조조정 과정에서 안타깝게 일자리를 잃는 근로자들에 대한 특별한 대책이 매우 구체적으로 병행돼야 한다"면서 "정부가 신속하게 (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저희 당이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조선산업 경쟁력 유지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 등을 노조 관계자들이 요구하자 "적극 검토하겠다"며 "여야 정치권과 정부가 폭넓게 의견을 모으고 지혜를 짜내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간담회에 참석해 "이해 관계자의 책임을 분명히 하고 현재의 부실과 잠재적 부실의 진단을 토대로 국민 부담을 최소화하는 원칙을 지켜가면서 구조 조정에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지난 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여야 3당 정책위의장의 회동 결과를 언급하면서 "특히 재정의 역할도 있어야 한다고 (당시 회동에서) 강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구조 조정에서는 가장 중요한 게 근로자의 안정된 생활 대책을 마련해가면서 타이밍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는 점에 (정부와 3당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어떤 경우에도 구성원으로서 열심히 일해주신 근로자 분들과 회사를 뒷받침해왔던 분들의 어려움이 덜하도록 지혜를 모아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