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파손 케어' 프로그램 인기

최종수정 2016.05.18 09:00 기사입력 2016.05.18 09:00

댓글쓰기

LG 유플러스 '파손케어' 프로그램

LG 유플러스 '파손케어' 프로그램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유플러스 는 휴대폰 ‘파손 케어’ 프로그램이 고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파손 케어 프로그램은 휴대폰 수리비의 20%, 최대 3만원까지 지원해 주는 LG유플러스의 고객혜택 강화 정책이다.

지난 2월부터 시행해온 파손 케어 프로그램의 적용대상을 5월부터 LTE 고객 전체로 확대 시행한 이후, 이 프로그램 이용 고객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파손 케어 프로그램의 적용대상을 LTE 고객 전체로 확대 시행한 이후 파손 접수건수는 2.2배, 수리비 지급건수는 1.7배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이런 추세에 힘입어 향후 혜택을 받게 될 고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2015년 상반기 기준 스마트폰 사용자의 약 14%가 휴대폰을 분실하거나 파손을 경험하고, 전체 휴대폰 교체 사유 중 분실과 파손이 33%로 가장 많았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VIP 일부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파손 케어 프로그램을 5월부터 LTE 고객 전체로 확대했다.

수리비 지원 한도는 VIP 등급 이상은 3만원, 골드 등급 이상은 1만 5000원, 실버 및 일반 등급은 1만원이다.

휴대폰 수리비 지원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LG유플러스 매장이나 폰안심케어 센터(1644-5108)로 연락하면 된다.

수리비 지원금은 파손 접수 시점의 한도를 기준으로 제공하며 휴대폰을 수리하기 전에 파손 접수된 경우에만 수리비 지원금을 지급한다.

최순종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 상무는 “파손 케어 프로그램이 LTE고객으로 전면 확대된 이후 혜택을 받거나 받고 싶어하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나고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면서 “LG유플러스는 앞으로 진정성과 신뢰를 담아 더욱 차별화된 마케팅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