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오산 공장 착공식 개최

최종수정 2016.05.17 09:06 기사입력 2016.05.17 09:06

댓글쓰기

해외 시장 공략, 2020년까지 매출 1000억 목표
지난해 말 인터코스와 50:50으로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법인 설립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17일 경기도 오산시 가장산업단지에서 화장품 제조 공장과 연구개발(R&D)센터 건립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는 김왕배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대표, 곽상욱 오산 시장, 최홍성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 마틴 브로이어 인터코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말 완공 예정인 오산 공장은 총 5층 규모, 1만2956㎡(3,919평)로 건립된다. 1층부터 3층까지는 생산공장, 4층은 R&D센터, 5층은 지원시설이 들어선다. 공장가동은 빠르면 내년 1월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전세계 화장품 회사들로부터 주문 받은 제품들을 생산하게 된다.

오산공장은 스킨케어와 색조제품을 포함해서 약 1500t, 수량으로는 약 500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지난해 말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사 인터코스가 지분율 50대 50으로 설립한 합작 법인으로 화장품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제조자개발생산(ODM) 회사다.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뷰티 시장 공략을 위해 글로벌 최고 OEM?ODM 기업과 국내 최고의 유통 대기업이 손잡았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인터코스가 보유한 최고의 기술력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아시아 시장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2020년까지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김왕배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대표는 "제품력을 테스트 하기 위해 18일부터 20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리는 차이나 뷰티 엑스포에 자체 개발한 4가지 제형을 출품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혁신적인 제품과 마케팅으로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