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489개 정부기관 '2016 안전한국훈련' 일제 실시

최종수정 2016.05.10 14:09 기사입력 2016.05.10 14:09

댓글쓰기

16일부터 20일까지...최고층 건축물 화재-태풍-민방공 다양한 재난별 대비태세 점검

지난해 열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상황

지난해 열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상황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매년 범정부적으로 국가 재난대비태세를 점검하고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되는 '2016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16일부터 20일까지 전국에서 실시된다.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2005년 국가재난대응 종합훈련으로 시작돼 2007년부터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됐다. 올해는 26개 중앙 부처, 17개 시·도, 지자체 228개, 공공기관·단체 218개 등 총 489개의 기관이 참여한다.
주요 훈련으로는 오는 16일 국민안전처 주관하에 태풍, 민방공, 유·도선 수난사고 대응 훈련이 예정돼 있다. 이날 서울시는 최고층 건축물 화재 대비 훈련을 실시한다.

17일에는 해양수산부가 해양선박사고 대비 훈련을, 경찰청이 원전테러 대응 훈련을, 세종시가 수질오염사고 대비 훈련을 각각 실시한다. 18일에는 산업부가 대규모 정전사태에 대한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보건복지부는 감염병 확산 사태에 대한 대응 훈련을, 환경부는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를 가정해 대응 태세를 살펴 본다.
전국 489개 정부기관 '2016 안전한국훈련' 일제 실시

19일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원전 안전 사고를 가상해 대응 훈련을 하고, 미래부는 GPS전파 혼선 상황에 대비한 훈련을 실시한다. 국토부는 고속철도 대형 사고 대비 훈련을 할 계획이다. 20일에는 안전처가 지진 대비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기관별로 도상·토론 훈련에 그쳤던 것을 국민들이 참여해 함께 하는 실제 훈련을 실시해 실전 대처 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지난해 303회였던 현장 훈련을 올해는 338회로 늘렸다. 특히 국민들에게 대규모 피해를 주는 재난에 대해선 유관 기관이 공동으로 대응하는 연계 훈련을 강화했다.
각 부처 장관 등 기관장들로 하여금 훈련 참여를 의무화해 책임성을 높였고, 다중밀집시설 대피훈련, 재난 구호 자원 봉사 등 국민들의 참여형 훈련도 확대했다. 어린이들이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는 '어린이 안전한국훈련캠프' 운영이 대표적 사례다.
전국 489개 정부기관 '2016 안전한국훈련' 일제 실시

전문가에 의한 평가 및 환류(피드백) 체계도 마련했다. 정부는 지난해 훈련 평가단에 7명의 전문가를 참여시켰지만 올해는 재난 유형 전문가를 포함해 총 145명을 참가시켜 합동 평가를 할 계획이다.

특히 훈련 계획부터 개선까지 전 주기에 걸쳐 컨설팅을 제공해 제대로 된 훈련을 실시한다.

또 평가 결과를 언론에 공개하는 한편 미흡한 기관(하위 10%)에 대해서는 반드시 재훈련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