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린이날 연휴 '평온'했었다…각종 사고 25% 감소

최종수정 2016.05.10 11:25 기사입력 2016.05.10 11:25

댓글쓰기

국민안전처...지난해 3071건에 비해 올해 2308건...교통사고 전년대비 25% 감소 등

지난해 5월5일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신나게 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5월5일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신나게 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지난 어린이날 연휴 동안 특별한 대형 사건·사고가 없이 비교적 평온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어린이날인 지난 5일부터 어버이날인 8일까지 나흘간 이어진 연휴 기간 동안 전체 사고 발생 건수가 전년 대비 25% 감소했다.
이 기간 동안 사고 발생건수는 2308건으로 전년도 3,071건보다 763건 줄어들었다. 분야별로 보면 교통사고는 총 1873건이 발생해 전년 대비 25% 감소했고 화재사고는 총 418건으로 전년대비 21% 줄었다. 해양사고도 총 17건만 일어나 전년 대비 45% 감소했다. 이에 따라 사망자 및 부상자 수도 줄어들었다. 사망자는 46명으로 전년도 50명보다 약간 줄었고, 부상자도 2648명으로 지난해 3781명보다 29%나 감소했다.

지난해의 경우 5월5일 하루만 휴일이고 나머지 3일은 행락객이 적어 각종 안전 사고가 적은 평일이었다. 연휴기간이 4일이나 된 올해 연휴기간 사고가 줄어든 것에 대해 안전처는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높아지고 소방, 해경, 경찰 등 관계기관들이 사전 예방활동을 한층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