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주일째 침묵'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미국 출장行

최종수정 2016.04.26 14:36 기사입력 2016.04.26 12: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보수단체 어버이연합에 거액의 '뒷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경련의 살림을 도맡고 있는 이승철 상근부회장이 일주일가량 자리를 비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이승철 부회장은 이날 제28차 한미재계회의 중간회의 참석차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한미재계회의 중간회의는 오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산타클라라에서 개최된다.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자료사진>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자료사진>


이번 출장은 이미 계획된 일정이라는 것이 전경련의 설명이지만, 전경련의 실제 운영을 도맡고 있는 상근부회장이 자리를 비우면서 침묵의 시간은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경련은 지난 19일 첫 보도가 나온 이후 일주일째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전경련은 국내 613개 기업이 가입한 국내 최대 경제단체 중 한 곳이다. 1961년 설립된 후 초대회장인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을 시작으로 현재 허창수 GS그룹 회장까지 14명의 대기업 총수가 회장직을 거쳤다.

이들은 그룹 경영에도 대다수 시간을 할애하고 있어 주요 대외행사 참석 등을 제외하면 실제 전경련 운영은 상근부회장이 도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출신으로 2013년 상근부회장에 올랐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