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달부터 비수도권도 대출 까다로워진다

최종수정 2016.04.22 16:25 기사입력 2016.04.22 16: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다음달부터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주택담보대출 조건이 까다로워진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2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시중은행 부행장들과 회의를 열어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의 비수도권 확대 적용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은행들은 대부분 지난 2월 수도권 적용에 맞춰 전산 개발 등을 완료했으며 비수도권 지점 직원들에 대한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또 안내 포스터와 전단 등을 제작해 오는 27일부터 비수도권 지점에 비치한다.

은행연합회와 각 은행 홈페이지 등을 통해 '셀프상담코너'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은 소득 수준에 맞춰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대출을 받도록 하고 거치기간을 줄여 초기부터 원리금을 나눠 갚도록 하는 것이다.
집의 담보 가치나 소득에 비해 빌리는 돈이 많거나 소득 증빙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대출 후 1년 이내부터 빚을 나눠 갚아야 한다. 수도권은 지난 2월1일부터 적용됐으며 비수도권은 3개월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다음달 2일부터 시행된다.

금융당국은 이날 회의에서 획일적으로 대출이 감축되거나 자격을 갖춘 실수요자의 대출이 어려워지는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당국은 은행연합회, 시중은행 등과 함께 구성한 합동대응팀을 운영하고 은행별로 자체대응반을 꾸려 고객의 불편에 대응할 방침이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