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 46번째 ‘지구의 날’…시초된 ‘산타 바바라 기름 유출 사고’는 무엇?

최종수정 2016.04.22 10:39 기사입력 2016.04.22 10:38

댓글쓰기

오늘 46번째 ‘지구의 날’…시초된 ‘산타 바바라 기름 유출 사고’는 무엇?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4월 22일인 오늘은 제46회 ‘지구의 날’이다. 1970년 4월 22일 처음 시작된 이 날은, 미국 상원의원이었던 게이로 닐슨과 하버드 대학생 데니스 헤이즈가 캘리포니아 산타 바바라 기름유출 사고를 계기로 환경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시민들의 대규모 집회와 함께 구체화됐다.

이들이 당시 발표한 지구의 날 선언문은 인간의 환경파괴로 인해 전통 가치가 파괴되고 있음을 경고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시민의 생활문화 개선 촉구를 담고 있다. 이들은 또 1972년 스웨덴 스톡홀름에 113개국 대표들이 모여 ‘지구는 하나’라는 주제로 환경보전 활동에 협조를 다짐하는 ‘인간환경선언’을 채택하기도 했다.

지구의 날을 맞은 오늘 뉴욕 유엔본부에서는 파리기후협정 서명식이 열릴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990년 남산에서 처음으로 지구의 날 행사가 개최되었고, 현재는 각 지자체는 물론 프랜차이즈 카페 등 넓은 범위에서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구의 날의 시초가 된 산타 바바라 기름 유출사고는 1969년 1월28일 캘리포니아 주 산타 바바라에서 폭발물을 이용해 원유 시추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다. 사고 당시 원유 10만 배럴이 쏟아져 나와, 인근 바다를 검게 오염시켜 환경문제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지게 됐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