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원내 제1당마저 ‘더민주’에 내줬다

최종수정 2016.04.14 09:19 기사입력 2016.04.14 06:46

댓글쓰기

與, 원내 제1당마저 ‘더민주’에 내줬다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제20대 총선에서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원내 제1당의 자리마저 더불어민주당에 내줬다.

새누리당은 최대 접전지인 수도권에서 전체 의석(122석)의 3분의 1도 확보하지 못했고, '전통적 텃밭'인 영남권에서도 총 65곳 가운데 무려 17곳에서 야당과 무소속 후보에게 밀렸다.

반면 더민주는 수도권에서 예상 밖으로 압승한 데 힘입어 당초 목표의석을 훨씬 상회하는 이변을 일으키며 관례상 국회의장을 배출할 수 있는 최다 의석 정당이 됐다.

국민의당은 호남에서 압승을 거두며 교섭단체 구성을 훨씬 넘는 38석을 확보했다. 정당 득표율에서는 더민주를 제치고 2위를 기록하는 파란을 연출했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53곳의 지역구 가운데 더민주 후보가 110곳, 새누리당 후보가 105곳, 국민의당 후보가 25곳, 정의당 후보가 2곳, 무소속 후보가 11곳에서 각각 당선됐다.
비례대표의 경우 새누리당이 17석, 더민주와 국민의당이 각각 13석, 정의당이 4석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칠 경우 ▲더민주 123석 ▲새누리당 122석 ▲국민의당 38석 ▲정의당 6석 ▲무소속 11석 등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무소속을 제외한 야(野) 3당만 합치더라도 무려 167석에 달하면서 16년만에 '여소야대(與小野大) 국회'가 재연됐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