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콜비없는 '용인앱택시' 1575대 뜬다

최종수정 2016.03.25 09:46 기사입력 2016.03.25 09:46

댓글쓰기

용인 앱택시 흐름도

용인 앱택시 흐름도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시가 콜비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택시를 부를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용인시는 어플리케이션 업체인 솔루게이트와 제휴해 모바일 앱 콜택시 서비스인 '용인앱택시'를 28일부터 운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용인앱택시는 상담원을 거치지 않고 스마트 폰 앱을 이용해 승객과 택시기사가 1대1로 직접 연결하는 시스템이다.

용인앱택시에 가입할 수 있는 택시는 용인에 면허를 등록한 법인택시 289대와 개인택시 1286대 등 총 1575대다.

특히 용인앱택시는 민간에서 운영하는 기존 앱 택시와 달리 '차량지정호출'이 가능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차량지정 호출을 하면 해당택시의 기사이름을 비롯해 차량번호, 소속회사, 면허번호, 차종, 평점까지 택시에 대한 모든 정보가 상세히 나온다. 또 시민들이 택시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안심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택시를 이용할 때 가족이나 지인의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승차부터 하차까지 등록된 차량정보를 문자로 실시간으로 전송해 준다. 호출시 승객과 기사의 휴대폰 번호가 상호 미노출하는 안심번호 서비스 기능도 담고 있다.

이용방법은 스마트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용인앱택시' 혹은 '용인택시'를 검색해 승객용 어플리케이션(APP)을 내려받으면 된다.
앱을 다운받은 후 GPS를 설치하고 본인 위치를 제공하면 실시간으로 대기하고 있는 빈 택시들이 지도에 뜨게 된다. 지도에는 택시 종류가 색깔별로 구분돼 있어 자신이 원하는 택시를 선택할 수 있다. 주황색은 일반택시, 빨강색은 여성운전자, 회색은 모범택시, 검정색은 대형택시다.

택시를 호출할 때도 '근거리호출'을 선택하면 자신의 위치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택시부터 순서대로 나열돼 있어 맘대로 고를 수 있다. 또 택시를 이용하고 나서 택시서비스에 대해 평가도 할 수 있어 별점순으로 친절한 택시를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용인앱택시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시에서 모든 서비스를 관리하기 때문에 택시 업계의 서비스 질 향상과 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