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동제약 노조, 임단협 회사에 위임

최종수정 2016.03.17 14:22 기사입력 2016.03.17 14:22

댓글쓰기

김현식 광동제약 사장(사진 오른쪽)과 이승용 노동조합 위원장이 '노사화합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2016년 임단협 조인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현식 광동제약 사장(사진 오른쪽)과 이승용 노동조합 위원장이 '노사화합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2016년 임단협 조인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광동제약 (대표 최성원)은 16일 평택공장에서 2016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하는 임단협 조인식과 노사화합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광동제약 노사는 지난해에 이어 노사화합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사항을 전적으로 회사에 위임하는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날 조인식에서는 김현식 사장, 이승용 노조 위원장 등 노사 관계자가 참석해 합의서에 서명했다.
이승용 노동조합 위원장은 "상호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이룬 노사합의가 회사 경쟁력 향상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생산과 품질을 스스로 책임진다는 자세로 생산성 향상과 품질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식 광동제약 사장은 "공동운명체임을 공감하고 회사를 믿고 맡겨준 만큼 직원들의 고용안정 및 능력개발, 복지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노사의 신뢰와 협력은 '2020 트리플 원(Triple 1)' 비전 달성의 중요한 반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광동제약은 2013년 창립 50주년을 맞아 '기업가치 1조원,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0%의 휴먼헬스케어 브랜드 기업'의 '2020 Triple 1' 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