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강수 예비후보, “정읍 고부·영원에 새만금 배후 산단 건설”

최종수정 2016.03.16 14:58 기사입력 2016.03.16 14:58

댓글쓰기

"남북2축도로~영원면 도로 건설해 정읍·고창을 새만금경제권화"
"내장저수지 일원에 온천관광단지 조성"
"내장산·선운사 등에 미니면세점 유치···관광·지역경제 활성화"
"인천공항∼새만금∼고창 KTX 건설 추진"


이강수 예비후보

이강수 예비후보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정읍·고창 이강수 국회의원 예비후보(무소속)가 14일 정읍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읍시 고부면과 영원면에 새만금 배후 첨단부품산업단지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공약을 밝혔다.

이 후보는 “새만금 남북2축도로∼영원면 간 도로를 건설하고 산업단지 안에 대규모 호수공원을 만들어 ‘호수 관광지’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역은 저지대 논이 많아 폭우에 침수될 수가 있어 도시 개발이 어려운 곳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넓고 깊은 호수를 조성하며 파낸 많은 양의 토사를 산업단지 부지에 깔아 지표를 높임으로써 침수피해를 예방하도록 할 계획이다”면서 “호수와 고부천이 통수되도록 해 호수가 좋은 수질을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새만금 한·중 경협단지 추진에 따라 향후 새만금에는 국내외 대기업들이 입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후보는 “향후 새만금 대기업들과 협력할 기업들을 위한 대규모 배후 첨단부품산업단지로 고부·영원면이 최적지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약이 현실화되면 남북2축도로∼영원면 도로가 서해안고속도로 및 호남고속도로와 교차되고, 정읍·고창∼부안∼김제∼군산이 하나의 새만금경제권이 됨으로써 새로운 동북아 경제 중심지로 떠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예비후보는 정읍 내장저수지 일원에 온천관광단지를 고창 석정온천의 2배 규모로 조성하고 식물원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정읍 내장산과 정읍 시내, 고창 선운사 일대에는 ‘미니면세점’을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미니면세점을 경영하도록 해 관광산업과 지역경제를 동시에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미니면세점 유치로 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정읍·고창에 몰려와 쇼핑도 하고 관광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15일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소규모 면세점에서도 사전면세(면세된 가격만 내고 상품을 사는 방식)를 해주는 일본식 미니면세점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의에서 ‘일본의 미니면세점 도입을 적극 검토할 용의가 있느냐’는 정세균 의원(서울 종로구)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정세균 의원은 “일본 정부가 관광 활성화를 위해 미니면세점을 늘려 관광 진흥, 중소 자영업 활성화, 일자리 확충 등의 효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국내에는 지난해 6월 현재 1만여 곳의 소규모 면세점들이 있지만 사후환급(공항 환급창구에서 세금을 돌려받는 방식)을 해주는 데 반해, 일본은 사전면세로 미니면세점이 활성화되고 있다.

이 예비후보는 일부에서 논의돼 온 인천공항∼새만금 고속철도(KTX) 건설을 적극 추진하고, 종착역을 새만금이 아닌 고창에 세워 ‘고창 KTX’시대를 설계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새만금∼고창 KTX 건설 추진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16∼2025년)에 포함돼 단계별로 추진 중인 ‘서해선 복선 전철’과 별개로 추진하겠다는 뜻도 덧붙였다.

그는 정읍·고창에 식량 농업 생산특구 지정, 24시간 어린이 보육시설 설립 및 보육교사 처우개선, 혁신학교 증설, 지역 브랜드 농축산 1차 상품에 생산원가를 보장해주는 기금 조성, 대학병원급 대형 병원 유치 등도 공약했다. 아울러 정읍 샘골다리-종합경기장 터널 건설과 실내 체육관 건설, 고창 동호해수욕장∼구시포해수욕장 도로 건설 추진도 약속했다.

이 예비후보는 "12년간 고창군수로 일하며 농산물 브랜드화로 농업소득을 높이고, 관광산업을 활성화하여 지역발전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이런 경험을 살려 저출산과 고령사회의 해결책 마련, 지역경제 활성화로 일자리 창출, 농업에 대한 정부차원의 보장 등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주민들이 “일 좀 해라. 국회의원들, 쌈만 말고!”라고 화를 내신다며 “일꾼 국회의원이 돼 주민들이 환하게 웃으시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