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경필지사 역점사업들 새봄과 함께 '기지개'

최종수정 2016.03.07 11:17 기사입력 2016.03.07 11:17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지난해 12월15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김효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이대훈 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장, 박춘배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 등과 공동으로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협력기관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박춘배 대표, 김효진 사무처장, 남경필 지사, 이대훈 경기영업본부장)

남경필 경기지사가 지난해 12월15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김효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이대훈 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장, 박춘배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 등과 공동으로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협력기관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박춘배 대표, 김효진 사무처장, 남경필 지사, 이대훈 경기영업본부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의 핵심 사업들이 새봄을 맞아 활짝 기지개를 켜고 있다. 근로청년들의 취업의욕 고취를 위해 매달 10만원씩 지급하는 '일하는 청년통장'이 이달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 또 남 지사의 공약사업인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 대한 처우개선비 10만원도 이달부터 지급된다.

남 지사가 경기도 일자리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해 공들인 '경기일자리재단'도 올 상반기 출범을 목표로 이달 대표이사 선임과 사무실 확보 등 잰걸음에 나선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일하는 청년통장' 사업을 진행하기로 하고, 사업에 참가할 청년 500명을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모집한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취업 중심의 기존 취약계층 청년 지원정책에서 벗어나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고 자산형성을 통해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근로청년이 일자리를 유지한 상태에서 매월 10만원씩 저축하면 경기도가 매칭 형태로 10만원을 지원한다. 여기에 민간지원금 5만원도 보태진다. 이럴 경우 3년이 지나면 1000만원의 목돈이 생긴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8세부터 34세까지 중위소득 80%이하(1인 가구 기준 130만원)저소득 근로청년이다. 금형, 주조, 표면처리 등 3D업종은 185만원, 사회적 경제영역은 162만원, 주 40시간 이상 근로자는 144만원의 소득 인정액이 있어도 청년통장 모집대상에 포함된다.

지원 신청은 거주지역 읍ㆍ면ㆍ동 주민센터에 하면 된다. 신청서는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와 경기복지재단 홈페이지(www.ggwf.or.kr)를 통해 가능하다. 최종 대상자는 5월2~4일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도는 올해 500명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펼친 뒤 2018년까지 2500명으로 대상자를 늘릴 계획이다.

도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 대한 처우개선 사업도 이달부터 추진한다. 이 사업 역시 남경필 경기지사의 핵심 공약 주 하나다.

도는 이달부터 시ㆍ군이 위탁운영하는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등 3개 복지관 147곳의 종사자 2500여명에게 월 10만원의 처우개선 수당을 지급한다. 물론 1~2월분도 소급 적용한다.

도는 2년 뒤인 2018년에는 560여곳 사회복지시설 법인 종사자들로 수당 지급대상을 확대한다. 지원 대상자는 4000여명이다. 도는 2020년에는 개인이 운영하는 사회복지시설 1372곳의 종사자 8200여명에게도 수당을 줄 예정이다.

도는 복지관과 민간 복지시설 종사자에게 보수교육비(4만8000여원)와 상해보험비(1만원)도 별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게 처우개선 수당을 지급하는 것은 경기도가 처음"이라며 "예산문제 등으로 일단 복지관부터 시작한 뒤 4년 후에는 모든 도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도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도는 일자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일자리재단' 설립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는 최근 경기도의회에서 재단 설립 조례와 예산 120억원이 통과됐기 때문이다.

일자리재단은 경기일자리센터, 경기도기술학교, 경기도북부여성비전센터, 경기도여성능력개발센터 등 일자리 사업 수행기관을 통합해 이르면 올 상반기 출범한다. 재단 설립으로 폐지되는 기관의 직원은 고용 승계된다. 통합 반대의견이 거셌던 경기도기술학교는 명칭과 기구를 그대로 유지한 채 재단에 편입된다.

조직은 당초 기획연구조사본부, 고용성장본부, 기술교육본부, 북부일자리본부 등 4본부 체제에서 기획연구조사본부, 고용성장본부, 북부일자리본부 등 3본부 체제로 축소된다.

도는 이달 중 고용노동부로부터 재단 설립허가를 받기 위한 절차를 밟아나가면서 사무실 확보와 대표이사 선임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