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봉하마을서 환대받으며 “정상적인 수권정당 향해 노력할 것”

최종수정 2016.02.01 11:46 기사입력 2016.02.01 11:46

댓글쓰기

김종인 봉하마을 방문.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봉하마을 방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선거대책위원장은 31일 첫 지방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한 데 이어 경상남도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주를 방문해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하지만 일부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았다.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 김 위원장이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에 참여했던 이력 때문이다.
5·18 민주유공자회 설립추진위 등 30여명은 더민주 지도부가 묘역에 도착하기 전부터 충혼탑에 자리를 잡은 채 “국보위 참여한 것 후회 없다는 사람은 망월묘역을 참배할 자격이 없다”는 손 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이동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김 위원장은 “갑자기 제가 당에 와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라는 중책을 맡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정상적인 수권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각오”라고 말했다.
이날 김 위원장이 묘역에서 권양숙 여사 사저로 이동하는 길에 많은 참배객들이 "김종인 멋지다"를 외치는 등 김 위원장을 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