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창진 사무장, 추가폭로 후 "스스로 대한항공 관두지는 않겠다"

최종수정 2014.12.18 09:03 기사입력 2014.12.18 08:50

댓글쓰기

박창진 [사진=KBS 캡처]

박창진 [사진=KBS 캡처]


박창진 사무장, 대한항공·조현아와 끝까지 싸우겠다는 뜻 밝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41)이 뉴스에 출연해 '땅콩 회항'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0)과 관련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창진 사무장은 17일 KBS 뉴스라인 스튜디오에 직접 나와 앵커와 대화를 나눴다.

그는 앞서 지난 12일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며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해 전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박창진 사무장은 사건 직후 대한항공이 직원들에게 최초 보고를 삭제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사건 은폐 시도와 국토교통부의 부실 조사 의혹을 추가 폭로했다.
그러면서 이날 "앞으로도 대한항공에 계속 재직을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는 "많은 고통과 보이지 않는 장벽이 있을 거라는 건 저도 예상하지만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게, 또 저의 자존감을 찾기 위해서 스스로 대한항공을 관두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이날 조현아 전 부사장이 자신의 집을 찾아 남기고 간 '사과 쪽지'를 공개했다.

수첩을 찢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사과 쪽지에는 '직접 만나 사과드리려고 했는데 못 만나고 갑니다. 미안합니다. 조현아 올림'이라고 적혀 있었다.

사과 쪽지를 본 박창진 사무장은 "더 참담했다"며 "솔직히 조금이라도 진정성을 갖고 사과할 것으로 생각했으나 그 사람은 변하지 않았구나"라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창진 조현아, 그럼 그렇지" "박창진 조현아, 쪽지 대박" "박창진 조현아, 보여주기식" "박창진 조현아, 또 실망" "박창진 조현아, 아시아나만 탈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