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창진 사무장 "초등학생 받아쓰기하듯…" 추가 폭로

최종수정 2014.12.18 07:56 기사입력 2014.12.18 07:56

댓글쓰기

박창진 [사진=KBS 뉴스 캡쳐]

박창진 [사진=KBS 뉴스 캡쳐]



박창진 사무장 "초등학생 받아쓰기하듯…" 추가 폭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땅콩리턴' 사건 당시 여객기에서 내쫓긴 박창진 사무장이 17일 회사의 사건 은폐 시도와 국토교통부의 부실 조사 의혹을 추가 폭로했다.

박 사무장은 이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사건 직후 대한항공이 직원들에게 최초 보고를 삭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건 다음날인) 6일 저녁 (인천공항에) 도착해 담당 상무로부터 최초 보고 이메일을 삭제하라는 명령을 저뿐만 아니라 모든 관계자가 받았다"고 밝혔다.

박 사무장은 국토부 조사의 전 과정에 회사가 개입했고, 자신은 회사가 정해준 답변대로 진술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를 통해 국토부 조사 계획을 통보받았고, 조사 2시간 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답변에 대한 지침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거짓진술 요구에 대해 분명히 거부 의사를 밝혔다고도 했다. 그러나 회사 간부가 "(국토부는) 검찰도, 경찰도 아니기 때문에 거짓 진술을 어떻게 할 수 없다. 우리말만 믿게 돼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조사를 마친 뒤에도 박 사무장은 밤늦게까지 회사 관계자들 앞에서 국토부에서 썼던 사실 관계 확인서를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국토부가 대한항공을 통해 (나에게) 확인서를 받아오라고 했고, 회사 관계자들 앞에서 작성했다"며 "마치 초등학생이 선생님이 불러주는 대로 받아쓰기할 때처럼 약 10∼12회 정도 수정했다"고 폭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