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인도 원자로 10기 추가 건설, 정상회담 합의

최종수정 2014.12.12 08:48 기사입력 2014.12.12 08: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러시아는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州) 쿠단쿨람에 앞으로 적어도 10기의 원자로를 추가로 건설하기로 했다. 현재 이 지역에는 원자로 4기가 건설됐거나 지어지고 있다.

러시아는 또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가 내년부터 10년 동안 매년 석유 1000만t을 인도 에사르그룹에 공급하는 데 합의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11일(현지시간) 뉴델리에서 양국이 이같은 사업을 포함해 국방ㆍ우주ㆍ원자력ㆍ자원 분야 등에 걸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양국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원자력 에너지 협력 증진 협정, 러시아의 인도군 교육 지원 협정 등 정부 간 협약 7건과 양국 기업 간 양해각서(MOU) 13건을 체결했다.

에사르그룹은 사회 기반 시설 건설을 위해 러시아 VTB은행으로부터 10억 달러원)의 여신을 받기로 했다
로스네프트와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은 인도 기업들과 공동으로 북극해 대륙붕을 개발하고 이곳에서 생산되는 가스를 액화천연가스(LNG)로 수출하는 사업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는 또 인도와 우주선 합작 생산 및 러시아 위성항법장치 글로나스(GLONASS) 공동 이용 등에 관해서도 협의했다.

양국은 이밖에 인도에 민수용 및 군수용 헬기 공장과 군사장비 부품 공장을 함께 세워 운영하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디 총리는 공동 기자회견에서 “러시아는 인도의 최우선 국방 협력국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러시아 군수품 부품 공장을 인도에 건설할 것을 푸틴 대통령에게 제안했고 긍정적인 답을 얻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양국 관계는 모든 분야에서 점진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항상 인도의 가까운 친구였고 특별한 전략적 동반자”라고 화답했다.

인도와 러시아는 2000년 이후 해마다 양국을 오가며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