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드림클래스 학생, 빙상 선수들 만나 희망 키워

최종수정 2014.11.23 11:00 기사입력 2014.11.23 11:00

댓글쓰기

22일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삼성 드림클래스 학생들이 스피드 월드컵 경기를 관람한 후 빙상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번째줄 왼쪽 5번째부터 조해리 선수, 이상화 선수, 박승희 선수)

22일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삼성 드림클래스 학생들이 스피드 월드컵 경기를 관람한 후 빙상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번째줄 왼쪽 5번째부터 조해리 선수, 이상화 선수, 박승희 선수)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그룹은 교육 사회공헌 사업인 드림클래스에 참여하고 있는 중학생과 대학생 강사 300여명이 22일과 23일 이틀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를 찾아 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들과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 드림클래스 활동에서 학습 지도를 받고 있는 중학생과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대학생들은 스피드 월드컵 경기가 열린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의 경기를 응원하고 선수들과 만남도 가졌다.
특히 이상화 선수와 박승희 선수는 경기가 끝난 후 드림클래스 학생들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학생들이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꿈을 이루도록 격려했다. 삼성 드림클래스 학생들은 경기 관람 후 태릉선수촌도 둘러봤다.

삼성 드림클래스는 교육을 통해 빈곤의 대물림을 차단하고 사회통합에 기여할 목적으로 2012년 3월부터 시작한 교육 사회공헌 사업이다.

배움의 의지가 강한 저소득 가정의 중학생들에게 영어와 수학을 가르치고, 이들을 가르치는 대학생들에게는 리더십과 봉사정신을 함양하고 장학금도 지급한다.
대도시에서는 주중교실, 중소도시에서는 주말교실로 운영하고 주중/주말 수업이 어려운 읍·면·도서지역 학생을 위해 대학 캠퍼스에서 합숙하는 방학캠프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