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중단위기 '아이돌봄' 회생…국비 6억확보

최종수정 2018.08.15 16:30 기사입력 2014.10.0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예산 부족으로 서비스 중단이 걱정됐던 경기도 내 아이돌봄 서비스 사업이 올 연말까지 정상 시행된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여성가족부로부터 6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앞서 도는 추경을 통해 7700만원의 예산을 세웠다. 시ㆍ군비 1억8000여 만원도 확보한 상태다. 총 8억5700만원의 예산이 세워진 셈이다.
아이돌봄 서비스는 도내 지역 저소득 맞벌이, 한부모, 장애인 부모 가정 등을 대상으로 제공되는 보편적 복지의 일환으로 부모들이 일하는 동안 아이돌보미들이 직접 집으로 찾아가 자녀들을 안전하게 보살펴주는 사업이다. 도는 지속적인 서비스 이용자 증가 등 다양한 문제로 예산이 부족해지자 3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정부에 국비지원을 건의했다.

구리시에서는 8월 예산부족을 이유로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시간을 기존 60시간에서 30시간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취해 서비스 중단이 우려되기도 했었다.

국비 확보로 도의 아이돌봄서비스 전체사업비는 당초 191억원에서 199억5700만원으로 늘었다. 시ㆍ군별 제한을 받았던 '시간제 돌봄서비스' 이용 가정도 연 480~720시간(매월 40~60시간)까지 정상적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게 됐다. 또 신규 이용가정도 매월 60시간(연720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도내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실적은 8월말 기준으로 4만203가정에 52만958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만4217가정, 39만664건 대비 61.5% 증가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